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공지사항


'상품용 중고차 폐차 시 감면 취득세 추징 폐지' 개정안 발의 (박종길이사장 주도로 개정안 발의) 이세정 기자 승인 2016.11.03 16:18

관리자 2021-01-20 조회수 284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 박종길 서울자동차매매조합 이사장

 

[이뉴스투데이 이세정 기자]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시 노원구갑)이 지난 2일 상품용 중고차 폐차 시 감면 취득세 추징 규정을 폐지하는 지방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예외 규정을 둬 취득 후 2년 이내에 폐차를 진행한 경우, 취득 시 감면한 취득세를 추징하지 않는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이와 함께 이법에 규정돼 있는 취득세 200만원 초과 차량에 대해 기존 취득세에 15%를 부과하는, 이른바 취득세 최소납부제 시행시기를 오는 2019년으로 유보토록 해 매매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고용진 의원은 "현행법은 건전한 중고자동차의 유통질서 확립을 위해 중고차량 매매업자의 차량 취득을 재판매하기 위한 일시적·형식적 취득으로 보아 비과세 대상으로 규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재판매를 위한 일시적 취득에 대한 비과세 조항의 일몰기한을 연장하고 취득일로부터 2년 이내에 폐차하는 경우 감면된 취득세를 추징하지 않도록 해 과세의 합리성을 높여야 한다는 의견이다.

 

중고자동차 매매업자의 판매를 위한 중고차량 취득은 일시적·형식적 취득이기 때문에 비과세 대상이다. 또 취득 후 2년 이내에 판매하지 않았을 시 감면된 취득세를 추징토록 하고 있어 상품용 차량의 오용을 방지하고 있다.

 

하지만 문제는 해당 차량을 폐차 했을 시 이를 판매 또는 수출하지 아니했다는 사유로 감면 취득세를 추징하고 있는 것이다. 판매하지 못하고 폐차하는 것 만으로 막대한 손해를 보는 데 세금까지 추징을 하는 것은 가혹하다는 것이 매매업계의 목소리다.

 

실제 2015년 부산 소재 자동차매매단지 대형 화재 시 감면 취득세 추징문제로 행정관청과 매매업자 사이에 분쟁이 일어 '불난 집에 부채질 한다'는 볼멘 소리를 듣기도 했다.

 

비과세 기조를 유지하면서도 지방세 재정 확대를 위해 정부는 예외 규정을 두고 취득세 200만원을 초과하는 차량 대해서는 85/100의 감면율만 적용해 15%의 취득세를 징수하는 규정을 신설했다.

 

해당 규정은 201711일 시행을 앞두고 있다. 비과세 규정에도 불구하고 이른바 최소납부제 시행으로 일부 취득세를 징수하겠다는 것은 근본적인 정부 시각의 문제라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박종길 서울자동차매매조합 이사장은 "먼저 편견없이 사안 자체를 객관적으로 인지하고 불합리한 부분에 대한 개정안을 발의해 주신 고용진 의원님께 감사드린다""불합리한 조세제도는 사업자의 조세저항을 유발하게 돼 결국 매매시장 질서를 혼탁하게 만들고 이는 다시 규제강화의 사유로 작용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이런 악순환을 되풀이 하지 않기 위해 합리적 조세제도의 정립이 크게 작용한다""고용진 의원의 개정안이 그 토대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정 기자 sj@enewstoday.co.kr